오는 8월부터 보험계약자도 문자나 이메일 등으로 손해사정사가 작성한 손해사정서를 받아볼 수 있게 된다. 금융위원회는 29일 이 같은 내용의 보험업법 시행령 개정안을 입법 예고했다. 손해사정이란 보험사고 발생 시 사고에 따른 손해액과 보험금을 산정하는 것으로, 통상 최종적인 보험금 지급 심사 전에 이뤄진다.

지금은 손해사정사가 보험회사에만 손해사정서를 제출하고 있다. 따라서 보험계약자는 사정 내용은 물론 오류가 있더라도 그 내용을 알기 어렵다. 이 때문에 국회는 지난 1월 보험업법을 개정해 8월22일부터는 보험계약자도 손해사정서를 받아볼 수 있도록 했다.

시행령 개정안에 따르면 손해사정사가 손해사정서를 제공할 때 서면과 문자메시지, 이메일, 팩스 등 다양한 방법을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박신영 기자 nyus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