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은 다음 달 11일까지 경력직 객실 승무원 100명을 채용한다고 29일 발표했다.

항공사 국제선 객실 승무 경력 2년 이상이면서 해외여행 결격 사유가 없으면 지원할 수 있다. 경력증명서와 공인어학성적표를 제출해야 한다. 영어 구술성적 우수자나 무술유단자는 우대한다. 서류 심사 통과자를 대상으로 1차 면접 및 영어 구술 테스트, 체력·수영 테스트, 2차 면접, 건강검진 등을 거쳐 총 100명을 최종 선발한다. 서류전형 합격자는 다음 달 17일 채용 홈페이지에 공지한다.

대한항공이 경력직 객실 승무원을 뽑는 것은 지난 2014년 50명을 채용한 이후 처음이다. 경력직 추가 채용으로 대한항공이 올해 채용하기로 한 객실 승무원 규모도 당초 500명에서 600명으로 늘어났다.

대한항공은 올해 초 선발한 신입 승무원 200명을 다음 달 초 현장에 투입하고, 하반기에 나머지 인원 채용에 나설 계획이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