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민에게 힘이 되는 농업인NH안전보험

농업은 국가의 기간산업이다. 과학기술과 산업이 발전한 선진국일수록 농업에 대한 지원과 농민 보호에 힘을 기울인다. 농업 없이는 선진국의 반열에 들어설 수 없다는 인식이 자리 잡고 있기 때문이다. 대한민국은 농경국가를 지나 1960년대 새마을 운동 및 산업 부흥기를 거쳐 오늘의 세계적 경제 대국에 이르렀다. 국부의 눈부신 성장에 비례해 가계소득 또한 지속적으로 증가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유독 농촌 소득만 정체하고 있는 것은 오늘날 농민 수가 급감하는 사회적 현상과도 관련이 깊다.

국민의 절반에 달하던 농업인은 오늘날 전 국민의 10%에도 미치지 못한다. 농경사회에서 2차 산업, 나아가 서비스산업으로의 급격한 사회구조적 개편이 가장 큰 원인이다. 그 방증으로 선거철마다 집중되던 ‘쌀값’ 등의 농민정책에 대한 공약은 이미 사라진 지 오래다. 더 심각한 건 우리나라 농업경영 생태계가 농산물 가격 하락에 따른 수익성 악화와 투자위축 및 쌀 공급 과잉 등으로 불안정성이 높아지고 있다는 점이다.

더욱이 농업인들이 점차 고령화됨에 따라 생산성이 감소하고 재해와 질병에 대한 위험이 증가해 농촌의 지속가능성을 걱정해야 하는 문제에 직면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농가 소득이 줄어드는 것뿐 아니라 농촌의 빈곤 문제로 이어지고, 대한민국이 농업의 존폐를 걱정해야 할 상황에 이르렀다.

만약 농작업 중 발생하는 예기치 못한 사고로 인해 과도한 치료비용 및 농업공백이 발생해 소득 단절이 발생한다면 농업인의 감소와 농촌의 몰락이 더욱 가속화되는 사회적 문제로 번지게 된다. 농업 환경의 악조건에 놓인 농민들을 지원하는 방안으로 농림축산식품부는 NH농협생명보험과 연계해 농업인NH안전보험을 출시했다. 농업은 다른 산업에 비해 재해발생의 위험이 현저하게 높으며, 농업방식의 기계화로 농민의 재해의 발생 빈도와 피해 규모도 커지고 있다.

오늘날 농민의 대부분은 부모님 세대로 구성돼 있으며 베이비붐 세대의 은퇴와 맞물려 귀농자의 분포도 대부분 중장년층으로 형성되는 분위기다. 무엇보다 보험 가입에 있어 제한사항이 많아지는 중장년층과 고령층에게 국고 지원을 통해 저렴한 금액으로 최대 87세까지 가입과 보장을 제공하는 농업인정책보험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로 다가오고 있다.

농업인NH안전보험은 농업인이 안전하게 영농생활을 유지하고 농가소득의 향상을 통해 농민의 사회적 지위를 향상시키는 데 목적이 있다고 할 수 있다. 농촌이 지켜야할 곳의 이미지로 인식되는 현실에서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고향에 계신 부모님들이 재해에 안전에 대비할 수 있도록 정책보험인 농업인NH안전보험의 가입을 고려해 보는 건 어떨까.

이정원 NH농협생명 대전지점장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