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금융감독원장으로 원승연 금융감독원 자본시장담당 부원장과 김오수 법무연수원장, 윤석헌 서울대 객원교수 등이 후보로 압축되고 있다. 금감원장은 금융위원장이 제청하고 대통령이 임명하는 보직이다.

29일 금융권에 따르면 원승연 부원장과 김오수 원장, 윤석헌 교수가 신임 금감원장 후보로서 청와대의 인사 검증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의 공통점은 비관료 출신이면서 현 정부의 금융개혁 철학을 이해하는 사람들이다.

서울대 경제학과 출신인 원승연 부원장은 금융 실무와 학식을 겸비한 진보 성향 인사로 평가받는다. 금융당국 내부에서는 물론이고 청와대 정책라인과도 두루 교감이 있다는 평가다.

원 부원장은 생명보험협회 보험경제연구소, 장기신용은행 경제연구소, 외환코메르츠투신운용,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교보악사자산운용 등에서 현장 경험을 쌓은 후 영남대 경제금융학부를 거쳐 명지대 경영학과 교수로 재직하다 최흥식 금감원장 시절 금감원에 합류했다.

김오수 원장은 서울대 법대를 나와 사법고시 30회로 공직에 입문해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서울고검 형사부장, 대검찰청 과학수사부장, 서울북부지검장 등을 지냈다.

윤석헌 교수는 비관료 출신 중에서 현재 금융개혁과 공통분모가 가장 많은 인물로 꼽힌다. 금융위원회 금융발전심의회 위원장이자 금융위원장 직속 금융행정인사혁신위원회 위원장으로서 금융개혁의 청사진에 관여하고 있다.

당초 신임 원장 인선을 6월 지방선거 이후로 미루는 방안이 거론됐으나 금융개혁의 시급성을 감안해 검증 과정이 마무리되는 대로 인선을 단행하는 방향으로 무게 중심이 기울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