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유업, ‘바리스타룰스 325ml’ 자발적 회수 조치

매일유업이 ‘바리스타룰스 325㎖’ 제품 일부를 자발적으로 회수한다고 27일 발표했다.

매일유업은 최근 청양공장에서 생산된 바리스타룰스 325㎖ 일부 제품에서 맛과 색 등의 변질이 우려돼 해당제품을 회수하기로 결정했다. 용기 살균 후 드라이 설비를 작동하는 과정에 이상이 생겨 문제가 발생한 것이라고 회사 측은 밝혔다.

이번에 회수하는 제품은 플라넬드립 라떼(325㎖·유통기한 2018년 6월 6,7,12,14,15일자), 벨지엄쇼콜라모카(325㎖·유통기한 2018년 6월 10,17,18일자), 마다가스카르 바닐라빈 라떼(325㎖·유통기한 2018년 6월 18,19일자)다.

매일유업은 공장에 보관 중이던 약 10만개 제품 출고도 중지하기로 결정했다. 현재 일부 매장에 남아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제품에 대한 수거도 진행 중이다. 해당제품을 구매한 고객이 고객상담실로 연락을 하면 즉각 조치해주기로 했다. 매일유업 측은 “전체 생산 공정을 재점검하고 전 직원에게 철저한 안전관리교육을 실시하는 등 품질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안효주 기자 j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