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완성차 고객 대상 비공개 부스 운영
'이노베이션 파트너' 주제로 혁신 원동력 소개
LG전자, 中 '베이징 모터쇼'서 자동차 핵심 부품 전시

LG전자가 25일부터 나흘간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2018 베이징 모터쇼'에 참가한다. 다만 자동차 핵심 부품을 전시하는 만큼 비공개 부스로 운영한다.

LG전자는 2014년부터 짝수해는 베이징, 홀수해는 상하이에서 열리는 '오토 차이나 모터쇼'에 참가하고 있다. 또 매년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등 주요 글로벌 모터쇼에 참가해 글로벌 티어 1(1차 공급자) 부품사로의 입지를 다지고 있다.

전시 주제는 '이노베이션 파트너(Innovation Partner)'로 LG전자 VC사업본부가 글로벌 전시 행사에서 일관되게 사용하고 있는 메시지다. 자동차 산업의 혁신 원동력을 글로벌 완성차 고객과 함께 만들어가는 목표를 담고 있다.

부스에는 ▲구동모터, 인버터 등 전기차 구동 솔루션 ▲전동 컴프레서, 배터리 히터 등 전기차 공조 솔루션 ▲AV내비게이션, 중앙디스플레이장치 및 LCD 계기판 등 인포테인먼트 기기 ▲ADAS(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 지능형 주행 보조 시스템) 카메라 등 다양한 부품이 전시된다.

주요 계열사인 LG화학도 순수전기차용 고성능 배터리부터 하이브리드 자동차용 배터리까지 전기차 전 차종을 아우르는 제품 라인업을 선보인다.

이우종 LG전자 VC사업본부장(사장)은 "이번 베이징 모터쇼에서 선보인 차별화된 자동차 부품 솔루션들이 차세대 자동차 시장에서 글로벌 완성차 고객들이 경쟁력을 확보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