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수출입은행장은 20일 은행회관에서 10개 해운사 대표, 선주협회 임원들과 조찬 회동해 올해 8천억원 이상의 자금 공급을 약속했다.

회동에 참석한 해운사는 현대상선, 장금상선, 고려해운, 흥아해운, 팬오션, 대한해운, 폴라리스쉬핑, SK해운, 동아탱커, KSS해운이다.

수은은 올해 국내 해운업에 대출과 보증 등으로 8천억원을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선박구매자금, 운영자금, 리파이낸싱(대환 대출) 등의 용도다.

은 행장은 "해운 금융의 시장 실패를 보완하고 해운업 재건에 일조하기 위해 자금을 배정할 것"이라며 "친환경·고효율 선박 발주 지원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회동은 정부가 지난 5일 발표한 '해운 재건 5개년 계획'의 연장선이다.

한진해운 청산 이후 위축된 해운업을 되살리기 위해 3년간 국적선사에 선박 200척 발주를 정부가 지원하는 게 계획의 골자였다.

해운사 대표들은 정부의 지원 계획과 오는 7월 설립되는 해양진흥공사에 기대감을 보였다고 배석한 수은 관계자가 전했다.

이들은 "글로벌 시황의 회복이 늦어져 해운사의 수익성 개선이 불투명하다"며 "민간 은행들은 2013년부터 해운업 지원을 축소해 이중고를 겪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수은은 민간 은행들을 대신해 해운업을 적극적으로 지원, 선박 확충으로 해운사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조선소 일감을 확보하는 동시에 수출입 물류비용을 절감하는 선순환 구조를 기대했다.

은 행장은 "국가기간산업인 해운·조선의 동반 성장을 위해 두 산업에 대한 균형 잡힌 지원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출입은행장, 해운 사장단과 회동… "올해 8000억+α 지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