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여성 골퍼가 급격히 늘어나면서 지난해 처음으로 여성 골프의류 매출이 남성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아직 남성 골프 인구가 여성의 3배 수준으로 많지만, 골프의류 매출은 여성이 남성보다 2배 이상 높다는 분석도 나왔다.

15일 신세계몰이 2015∼2017년 남·여 골프의류 매출비중을 살펴본 결과, 2015년과 2016년에는 각각 남성이 58%, 59%, 여성이 42%, 41%로 남성 비중이 높았다.

지난해에는 남성 34%, 여성 66%로 역전됐다.

올해 들어서도 이달 8일까지 신세계몰의 골프의류 매출비중은 남성 32%, 여성 68%로 여성이 2배 이상 높았다.

객단가(1인당 평균 구매액)는 2015년에는 남성과 여성이 각각 12만원 수준으로 비슷했다.

지난해에는 남성은 10만원 수준에 머물렀지만, 여성은 30만원까지 상승해 골프 패션에 대한 여성들의 관심을 증명했다고 신세계는 설명했다.

3M골프경영연구소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골프장 이용인구는 전체 인구의 6.8%인 306만명 규모다.

이 중 남자는 10.4%인 232만명, 여자는 3.3%인 74만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2년 동안 여성 골퍼는 27.6%, 남성 골퍼는 17.2% 증가해 여성 골퍼 증가율이 남성보다 약 2배 가까이 높았다.

신세계몰 김예철 상무는 "골프가 대중화되고 남성 위주 접대 골프가 김영란법으로 줄며 여성 골퍼가 급증하고 있다"며 "여성 골퍼는 치마, 바지, 반바지, 티셔츠, 민소매 티셔츠 등 남성들보다 구매하는 아이템이 많아 매출이 큰 폭으로 늘었다"고 말했다.

신세계몰은 16일부터 22일까지 일주일간 할인 행사를 열어 다양한 여성 골프 상품을 선보인다.
여성 골퍼 급증… "골프의류 남성보다 2배 더 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