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에이블씨엔씨

사진=에이블씨엔씨

에이블씨엔씨(11,500 +1.32%)의 화장품 브랜드 미샤는 가수 겸 배우 나나와 전속 모델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나나는 최근 상반기 중 선보일 미샤 신제품의 화보 및 CF 촬영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모델 활동에 들어갔다.

회사 측은 균형 잡힌 이목구비가 화장품 모델로서 이상적이고, 세련된 이미지가 미샤와 잘 어울린다고 모델 발탁 배경을 설명했다.

나나는 지난 2009년 걸 그룹 애프터스쿨로 데뷔했다. 이후 오렌지캬라멜, 애프터스쿨 레드 등 유닛 활동으로 다양한 히트곡을 선보이며 대중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최근에는 영화 ‘꾼’에서 현빈, 유지태 등과 함께 열연을 펼치는 등 연기자로서도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김대동 에이블씨엔씨 마케팅전략 팀장은 "나나는 CF, 제품 포스터, 론칭 행사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고객들과 만나게 될 예정"이라며 "가수와 연기자로 다양한 경험이 있는 모델인 만큼 새로운 변화를 추구하는 미샤의 모습을 잘 표현해 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