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2일 "환율조작국 지정 가능성은 작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이날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금융통화위원회 후 기자간담회를 열고 미국의 이달 환율조작국 지정 가능성에 대해 "요건 3가지 중에서 우리나라는 2개만 해당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나 그는 "무조건 지정되지 않을 것이라 예단해서 말씀드리기 어려운 만큼 계속 추이를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최근 외환 당국의 시장 개입 경계감 약화 때문에 원화가 강세를 띠고 있다는 지적에는 "외환시장 개입 내역 공개가 원/달러 환율 하락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란 의견이 있지만 이런 논의와 관계없이 환율 정책은 기본적으로 시장 수급으로 결정되는 게 맞는다"고 원칙을 되풀이했다.

이어 "단지 쏠림 등에 의해 급격한 변동이 있으면 시장 안정화 차원에서 저희들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완화에 따른 경제적 효과가 뚜렷하지 않다는 지적에는 "3월 중국인 입국자 수가 다소 증폭되는 움직임"이라며 "앞으로는 개선되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