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세 이주성·이태성 부사장 독립경영기반 마련

세아제강이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한다.

세아제강은 9일 이사회에서 세아제강을 투자사업을 총괄하는 '세아제강 지주'와 제조사업을 영위하는 '세아제강'으로 분할하는 분할계획서를 의결했다고 밝혔다.

세아제강의 강관 제조·판매 등 제조사업 부문을 신설회사로 하고 주주가 기존 지분율에 비례해 분할 신설회사의 주식을 배정받는 인적분할 방식이다.

세아제강은 최근 몇 년간 판재사업부(현 세아씨엠) 분할과 국내외 인수합병(M&A), 법인 신설 등으로 증가한 자회사를 더 효율적으로 관리하고자 지주회사 전환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미국의 '무역확장법 232조' 등 통상압박으로 시장환경이 악화하는 상황에서 글로벌 전략 기능을 고도화하고 해외 계열사의 신규투자 등에 대한 신속한 의사결정을 가능하게 하겠다는 목적도 있다.

업계에서는 지주회사 전환을 두고 세아그룹이 강관 주력의 세아제강과 특수강 사업을 하는 세아홀딩스를 양축으로 한 3세 경영을 강화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지주회사로 전환하는 세아제강은 이순형 세아그룹 회장의 장남인 이주성 세아제강 부사장이, 세아홀딩스는 이 회장의 형인 고(故) 이운형 세아그룹 선대 회장의 장남인 이태성 세아홀딩스 부사장이 이끌고 있다.

이주성·이태성 부사장을 필두로 두 지주회사 간 경영 범위를 나눠 책임경영을 강화하겠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세아제강은 "지주회사 전환이 장기적으로는 세아홀딩스와 세아제강을 중심으로 한 차세대 경영인들의 안정적인 책임경영 및 독립경영을 뒷받침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아제강은 오는 7월 27일 임시주주총회를 거쳐 9월 1일 분할을 완료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