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영업이익 15조6000억…어닝 서프라이즈
삼성전자, 또 사상 최대 실적…'반도체·갤럭시S9'의 힘(종합)

삼성전자가 1분기 영업이익 15조6000억원으로 시장 예상을 뛰어넘는 깜짝 실적을 발표했다. 지난해 2분기부터 시작한 사상 최대 실적 행진도 이어갔다. 반도체 초호황과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9' 조기 출시 효과를 톡톡히 봤다.

삼성전자는 1분기 잠정 실적 집계 결과 연결기준 매출 60조원, 영업이익 15조6000억원을 기록했다고 6일 밝혔다.

1분기 매출은 전분기 65조9800원 대비 9.06% 감소했으나, 전년동기 50조5500억원 대비 18.69%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전분기 15조1500억원 대비 2.97%, 전년동기 9조9000억원 대비 57.58% 증가했다.

잠정 실적 발표이기에 사업부문별 실적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반도체 부문이 전체 이익의 70%를 넘는 11조원 대의 영업이익을 냈을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반도체 부문은 지난해 삼성전자 영업이익의 65.6%의 비중을 차지한 핵심 사업부문.

삼성전자는 현재 D램, 낸드플래시 등 메모리 반도체 시장 세계 1위다. 지난해부터 이어진 메모리 반도체 공급 부족이 올해도 이어지고 있다. 시장조사기관인 IC인사이츠는 올해 반도체 시장 성장률 전망치를 8.2%에서 6.8%포인트 증가한 15%로 상향하기도 했다.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는 IM(IT모바일) 부문도 3조원 안팎의 영업이익을 거두며 실적 호조에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 IM부문은 갤럭시S9의 판매 부진에도 예상보다 나은 실적을 올린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S9이 전작인 갤럭시S8보다 1개월 먼저 출시되면서 조기 출시 효과를 누린 것.

전작인 갤럭시S8이 지난해 4월 21일 판매를 시작한 반면 갤럭시S9은 3월 9일 국내 사전개통을 시작했고 16일 한국, 미국을 포함한 전 세계 70여국에 출시됐다. 업계에서는 갤럭시S9의 초기 Sell-in 출하량이 1000만대를 넘어선 데다 삼성전자가 지난해 1분기 대비 마케팅 비용을 줄이면서 수익성이 높아졌을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디스플레이(DP) 부문은 영업이익이 3000억~4000억원 정도로 부진하게 나온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 업체들의 대형 LCD 양산 본격화에 따른 결과로 보인다. 계절적 비수기를 맞은 소비자가전(CE)도 예상보다 저조한 4000억원대의 영업이익을 올린 것으로 추정된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