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아의 방주' 속 동물들, 동대문서 주얼리로 만난다

프랑스 명품 시계·주얼리 브랜드 ‘반클리프 아펠’이 ‘노아의 방주 이야기’를 주제로 41종의 동물 브로치(사진)를 보여주는 전시회를 내달 29일까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연다. 반클리프 아펠이 국내에서 일반인을 대상으로 고가의 주얼리 전시회를 여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입장은 무료다.

반클리프 아펠의 노아의 방주 이야기 전시회는 원숭이, 백조, 말, 학, 닭, 개, 펭귄, 코끼리 등 41종의 동물을 한 쌍씩 제작해 선보이는 자리다. 모든 동물이 세상에 단 한 쌍뿐인 예술 작품이다. 다이아몬드, 블루 사파이어, 핑크 사파이어, 오렌지 가넷, 라피스 라줄리, 에메랄드, 오닉스, 터콰이즈, 진주 등 고가의 보석으로 제작했다.

이 전시회는 2016년 9월 파리를 시작으로 지난해 3월 홍콩, 11월 뉴욕에 이어 서울이 네 번째다. 올 11월에는 두바이에서도 열릴 예정이다.

반클리프 아펠 관계자는 “한국에서 초우량 고객을 대상으로 소규모의 하이주얼리 전시회를 연 적은 있지만 일반인을 대상으로 유니 스피스(단 한 점뿐인 고가의 제품) 전시회를 개최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라며 “그만큼 하이주얼리에 대한 한국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졌고 본사에서도 한국 시장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에 전시하는 제품은 최소 1억원에서 최대 10억원대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