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스코어, 사업보고서 분석…전년 대비 22조원 증가

지난해 주요 그룹의 투자액이 86조원에 달했으나 이 가운데 40% 이상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두 반도체 기업에 집중돼 편중이 심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4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에 따르면 자산 5조원 이상 57개 대기업집단 계열사 341개를 대상으로 유·무형 투자 내역을 집계한 결과 지난해 누적 투자액은 85조9천556억원에 달했다.

이는 전년 63조5천569억원보다 무려 22조3천987억원(35.2%)이나 증가한 것으로, 반도체를 비롯한 일부 업종의 호황에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항목별로는 설비투자 등 유형자산 투자는 77조9천394억원으로 40.6% 늘어난 반면 산업재산권 등 무형자산 투자는 8조162억원으로 오히려 1.2% 줄었다.

이번 조사에서 연구개발(R&D) 투자는 포함되지 않았다.

그룹별로는 삼성그룹이 전년보다 무려 90.3%(13조8천251억원)나 늘어난 29조1천308억원을 투자해 57개 그룹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33.9%에 달했다.

삼성전자와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전년에 비해 각각 2배, 3배 수준으로 투자를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LG그룹이 3조2천823억원 늘어난 11조1천681억원, SK그룹이 3조900억원 증가한 13조6천964억원을 각각 기록하면서 전년 대비 투자 증가액이 나란히 3조원을 넘은 것으로 집계됐다.

LG그룹은 LG디스플레이와 LG화학, SK그룹은 SK하이닉스의 투자 증가가 두드러졌다.

반면 현대차그룹은 전년보다 6천260억원(7.6%) 감소한 7조6천200억원에 그쳤다.

지난해 국내외 공장 증설이 마무리된 데 따른 것으로, 현대제철과 현대모비스, 현대위아 등 21개 계열사 가운데 10곳의 투자가 줄었다.

개별 기업으로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지난해 투자액이 각각 26조4천843억원과 9조562억원으로, 전체 341개 계열사 투자 총액의 41.3%에 달했다.

전년과 비교했을 때 삼성전자는 13조2천766억원(100.5%)이나 늘렸고 SK하이닉스는 3조1천978억원(54.6%) 증액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합치면 57개 그룹 전체 투자 증가액의 73.6%를 차지한다.

CEO스코어 관계자는 "상위 3대 그룹의 투자증가율이 47.5%에 달했으나 30대 이하 그룹의 증가율은 17%에 그쳤다"면서 "투자에서도 상·하위 그룹의 격차가 커지고 있고, 업종간 불균형도 확대되는 양상"이라고 설명했다.
주요 그룹, 작년 86조원 투자… 삼성·SK하이닉스가 41%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