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B스토어 경쟁 4파전

GS,랄라블라로 매출 20%↑
신세계, 부츠·시코르로 견제
롭스는 매장 146개로 확장

올리브영은 "외형보다 내실"
GS리테일 ‘랄라블라’

GS리테일 ‘랄라블라’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헬스&뷰티(H&B) 스토어 왓슨스는 올초 브랜드명을 ‘랄라블라’로 바꿨다. 일부 임원은 새로운 브랜드에 대해 “너무 튄다. 장난친 느낌이 난다”는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20~30대 여성 직원들은 달랐다. “주된 소비자층인 젊은 여성이 좋아할 것”이란 반응이 압도적이었다.

GS리테일은 브랜드명 변경에 맞춰 점포 인테리어도 경쾌하게 바꿨다. 브랜드 변경은 매출 증가로 이어졌다. 서울 건대점, 부산 해운대점, 천안 중앙점 등 일부 점포 매출이 약 20~30% 뛰었다. GS리테일 관계자는 “올해엔 같은 상권에 있는 올리브영과 본격적으로 경쟁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GS리테일 ‘랄라블라’

GS리테일 ‘랄라블라’

◆랄라블라, 점포 100개 이상 늘린다

국내 H&B 시장은 지난 20년간 CJ 올리브영 천하였다. 1999년 12월 1호점을 낸 올리브영은 작년 3분기 말 기준 점포 수를 980개까지 늘렸다. 지난해 매출은 약 1조5000억원이다. 2위 랄라블라, 3위 롭스, 4위 부츠 매출을 다 합한 것보다 5배나 많다.

하지만 올해부터 시장 판도가 조금씩 달라질 전망이다. 올리브영 추격의 선봉엔 랄라블라가 섰다. 랄라블라는 현재 191개인 점포 수를 연내 300개까지 늘릴 계획이다. 올해 매출 목표도 지난해보다 약 60% 높은 2500억원으로 잡았다. “단기적으로 적자가 나더라도 규모를 키우겠다”는 게 GS리테일의 구상이다.

직영점 일변도에서 벗어나 가맹사업도 검토하고 있다. 전국에 1만2000여 개 편의점을 둔 GS25의 가맹사업 노하우를 활용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작년 말 공정거래위원회에 정보공개서를 등록하는 등 제반작업을 마쳤다. 가맹사업자를 모집하기 시작하면 점포 증가 속도가 더 빨라질 전망이다.
롯데 ‘롭스’

롯데 ‘롭스’

◆신세계도 부츠·시코르 확장

신세계그룹도 올리브영 견제에 나섰다. 지난해 ‘부츠’란 브랜드로 H&B 시장에 진입한 이마트는 그동안 11곳에 점포를 냈다. 올리브영에 비해 매장 면적을 넓히고 고급 화장품 브랜드를 많이 입점시켜 차별화를 꾀했다. 30일 문을 여는 부츠 자양점은 H&B의 주력 품목인 화장품뿐 아니라 발 관리, 기능성 밴드, 섬유 탈취제 등 일상용품 구색을 확대했다. 화장품 비중을 50% 이하로 줄여 ‘화장품숍’이란 이미지를 벗고 ‘뷰티 편의점’이 되겠다는 전략이다.

신세계백화점은 ‘시코르’라는 화장품 전문점을 속속 열고 있다. 지난해 서울 강남역 인근에 첫 길거리 매장을 연 데 이어 30일 대전 둔산동에 추가로 또 내기로 했다. 백화점 안에만 있던 시코르 매장을 전국 주요 상권에 입점시켜 올리브영과 맞붙고 있다. 시코르 매장 수는 백화점 매장을 포함해 8곳으로 늘었다.

최근 서울 이태원에 100호점을 낸 롯데 롭스는 올해 146개까지 점포를 늘린다. 롯데그룹의 첫 여성 최고경영자(CEO)로 올초 취임한 선우영 롭스 대표는 “매장 수 확대와 온라인 강화에 역점을 둘 것”이라고 밝혔다.

후발주자들의 공세에 올리브영은 올해 외형 확대보다는 ‘내실 다지기’로 확고한 1위 수성에 나선다. 웬만한 주요 상권을 이미 장악했다는 판단에서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비슷한 매장 구성을 상권 특성에 맞게 바꾸고 반려견 용품 등 20~30대 여성이 좋아하는 상품을 늘려 점포당 매출을 끌어올리는 데 주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올리브영은 또 작년 4월 시작한 자체 온라인몰도 미래 성장동력으로 키워나갈 방침이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