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위공직자 재산변동 신고

김현미 빼곤 5명 매도 안 해
靑 참모진도 대부분 보유
문재인 정부 장관과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참모 중 다주택자 대부분이 취임 당시 주택을 그대로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2주택자였던 문 대통령과 조국 민정수석 등이 지난해 말 주택 한 채를 처분해 1가구 1주택자가 되면서 “다른 고위직도 집을 팔라는 무언의 압박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지만 실제론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공직자윤리위원회가 29일 발표한 ‘2018년 정기 재산변동 사항’ 신고 내용에 따르면 문 정부 출범 후 취임한 6명의 다주택자 장관 중 이날 현재 1주택자가 된 사람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유일하다.

나머지 5명은 변화가 없었다.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서울 대치동과 경기 성남시 분당에 아파트 한 채씩을 그대로 가지고 있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송영무 국방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도 다주택자 꼬리표를 떼지 못했다.

청와대에서는 문 대통령과 조 수석 외에 한병도 정무수석이 지난해 말 주택 한 채를 팔아 1주택자가 됐다. 문 대통령은 서울 홍은동 연립주택을 매각해 경남 양산 단독주택만 남겼다. 조 수석은 서울 방배동과 부산 해운대의 아파트 중 방배동 주택만 남겼다. 한 수석은 경기 성남의 다세대주택을 팔았다.

반면 장하성 정책실장,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조현옥 인사수석 등은 기존 주택을 그대로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했다.

이들 외에 기존 다주택자 비서관들도 대부분 취임 당시 주택을 그대로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종규 재정기획관과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등은 자신과 가족 명의, 공동 명의 등으로 서울에만 두 채 이상을 보유 중이다. 신지연 해외언론비서관은 서울 서초동 유원아파트(5억3300만원)와 봉천동 관악현대아파트(2억200만원)를 자신 명의로 보유하고 있다.

이번 발표와 별개로 중앙부처 1급 이상 공직자 중 최다 주택자는 주현 중소기업비서관으로 조사됐다. 상가주택 등을 포함해 6채를 보유하고 있다. 주 비서관은 보유 재산도 135억원으로 고위 공직자 중 가장 많았다.

고경봉 기자 kg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