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3~4위 컨테이너 선사인 흥아해운과 장금상선이 내년까지 컨테이너 정기선 부문을 통합한다. 선사간 상생을 위해 국적 선사들이 결성한 한국해운연합(KSP)이 본격적으로 해운 산업의 구조 혁신을 추진한 결과로, 현대상선도 두 선사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어 아시아 노선을 공유한다.

28일 해양수산부와 한국선주협회에 따르면 장금상선과 흥아해운은 4월3일 서울 여의도 해운빌딩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기본합의서에 서명할 계획이다.

지난해 8월 출범한 KSP를 통해 국적 선사들은 3차례 걸쳐 중복 항로 등에 대한 구조조정을 단행했다. 이를 통해 한-일, 한-동남아 등 노선에서 3개 항로를 감축하고, 11척 선박을 철수시키며 상생 기반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번에 컨테이너 정기선 부문을 통합하기로 한 장금상선과 흥아해운은 각각 선복량 5만5000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개)와 4만7000TEU 규모의 아시아 역내 대표 컨테이너 선사다. 현대상선과 SM상선을 제외하면 전체 아시아 역내 선복량의 34%를 차지한다.

양 선사는 통합 추진을 위해 다음달 공동으로 협력센터를 설치해 본격적인 협력에 나선다. 내년 말까지 모든 통합 작업을 완료하기로 했다.

현대상선도 양 선사를 전략적 파트너로 선정하고 아시아 노선을 공유하기로 했다. 원양항로 중심인 현대상선이 협력하면 컨테이너 정기선 부문의 시너지 효과가 날 것으로 업계는 기대하고 있다.

세 선사는 앞으로도 KSP의 항로 구조조정 등 기존 협력사업에도 지속해서 참여할 예정이다. 또 다른 선사들도 추가 협력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통합법인 참여에 따로 제한을 두지 않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