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 지도부 만나 추경예산안 국회통과 협조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7박 12일간 지구 한 바퀴를 넘게 돈 출장에서 27일 귀국하자마자 국회로 직행한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정의당 등 야당 지도부를 만나 추가경정예산안 국회통과에 협조를 당부하기 위해서다.
김동연 부총리, 7박12일 출장서 귀국하자마자 국회로

정부는 청년일자리 창출을 위해 올해 4조원 규모 소규모 추경 예산안 편성을 추진해 4월 중 국회 본회의 통과를 목표로 하고 있다.

김 부총리는 이날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를 시작으로 지상욱 바른미래당 정책위 의장과 김동철 원내대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함진규 정책위 의장, 이정미 정의당 당대표와 노회찬 원내대표, 정세균 국회의장을 차례로 만나 추경 예산안 필요성을 설명하고 협조를 당부할 예정이다.

올해 6월 13일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부가 조기 추경을 추진함에 따라 정치권에서는 추경 요건, 정책 실효성, 정치적 배경을 두고 논쟁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김 부총리는 여유 자금을 활용해 국채 발행 없이 재정 건전성을 해치지 않는 범위에서 추경 예산 편성을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할 예정이다.

정부는 재원 마련을 위해 세계 잉여금을 포함한 정부 여유 자금 약 2조6천억원과 기금 여유 자금 약 1조원 등을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추경 예산안에는 군산·통영 등 주요 산업 구조조정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지원 대책도 포함될 전망이다.

정부는 다음주 국무회의를 거쳐 추경 예산 안을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정부 예산안이 확정된 지 얼마 되지 않은 1분기에 추경이 편성된 사례는 외환위기 당시인 1998년, 1999년과 금융위기 여파가 남았던 2009년 세 차례뿐이었다.

지난해 문재인 정부 첫 추경예산안은 제출 45일만에 국회를 통과했다.

2008년 이후 가장 오래 걸렸다.
김동연 부총리, 7박12일 출장서 귀국하자마자 국회로

앞서 김 부총리는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19∼20일 열린 주요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회의에 참석한 뒤 22∼28일 문재인 대통령의 베트남·아랍에미리트(UAE) 순방에 합류했다가 하루 먼저 귀국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 "7박 12일, 65시간의 비행시간 5만km가 넘는 비행 거리에 달하는 긴 출장이었다"면서 "귀국해 바로 야당 지도부를 찾아뵙고 정부가 준비 중인 추경안 국회통과를 위한 협조를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재부는 김 부총리의 7박 12일간 비행 거리가 5만2천km라며, 이는 지구 한 바퀴(약 4만km)보다 긴 거리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