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銀, LG페이 연계 금융 서비스 시행

신한銀, LG페이 연계 금융 서비스 시행

신한은행이 LG전자와 제휴해 은행권 최초로 LG페이 연계 금융 서비스를 26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LG페이 고객들은 카드 결제, 티머니 교통카드 등 기존의 서비스와 함께 금융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신한은행 입출금 계좌를 등록한 후 '모바일 현금카드' 서비스가 가능한 전국 3800여대의 ATM을 통해 입·출금, 이체, 거래내역 조회 등을 할 수 있다. 출금 한도는 일 50만원, 이체 한도는 일 30만원이다.

신한은행은 계좌가 없는 고객들도 LG페이 연계 금융서비스를 바로 이용할 수 있도록 상반기 중 LG페이와 '신한 통(通)' 입출금 계좌 신규 서비스를 연결할 예정이다. '신한 통(通)'은 회원 가입, 앱·공인인증서 설치 등 절차 없이 간편하게 금융 거래를 할 수 있는 모바일 웹 뱅킹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LG페이 연계 금융서비스 시행으로 신한은행과 LG페이 고객들이보다 편리하게 금융거래를 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제휴 서비스를 통해 고객들의 금융 편의성을 높여 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