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3,650 -2.54%)은 한국선박해양과 30만t급 초대형유조선(VLCC) 다섯 척 건조를 위한 4억2000만달러(약 4700억원) 규모의 금융계약을 지난 23일 맺었다. 지난해 9월 대우조선해양과 VLCC 건조 계약을 체결하면서 비용은 정부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조달하기로 한 데 따른 것이다. 주요 투자자는 산업은행, 씨티은행 등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