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협회 "美 금리인상…외국인 자금 이탈 우려 크지 않아"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으로 한미 간 기준금리가 역전됐지만 외국인 자금 이탈 우려는 크지 않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는 22일 '미국 금리 인상과 우리경제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를 통해 "최근 외국인들이 중장기 원화 채권 보유를 늘렸다는 점에서 외국인의 자금 이탈 우려는 크지 않다"고 밝혔다.

또 보고서는 "작년 미국의 금리 인상(3월, 6월, 12월)에도 외국인 자금 유출은 없었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8~9월 국내 주식·채권시장에서 일시적으로 외국인 자금이 유출됐으나 이는 북한 미사일 발사 등 지정학적 리스크 확대로 신용부도스와프 프리미엄이 상승했기 때문이라고 봤다.

보고서는 "한국은행이 지난해 11월 정책 금리를 1.25%에서 1.50%로 0.25%포인트 인상한 이후 신용리스크가 감소하면서 지난 1월부터 외국인 자금 유출이 진정됐다"고 분석했다.

다만 "올해에는 미 국채수익률이 이미 높은 수준이므로 외국인 자금이 수익률을 따라 이동할 가능성이 커져 신속한 대응이 더욱 중요해졌다"며 "미국이 올해 금리 인상 횟수를 4회로 늘리고 인상 속도도 빨라질 가능성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보고서는 "미국 금리 인상이 빨라지면 신흥국으로부터 외화 유출이 가속화되면서 신흥국 경제가 불안정해질 수 있고 이는 우리 수출에 부담으로 작용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