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이 살아야 자동차산업이 산다

한국GM이 살아야 자동차산업이 산다

한국GM이 살아야 자동차산업이 산다

한국GM이 살아야 자동차산업이 산다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자동차산업회관에서 한국지엠 부품협력업체 비상대책위원회, 한국자동차산업협동조합 관계자들이 한국지엠의 조기 정상화를 위한 신속한 협력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