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아카데미 시즌 14' 2주차 강의를 후원한 대웅제약 이지듀와 팀 화이트.

'브랜드아카데미 시즌 14' 2주차 강의를 후원한 대웅제약 이지듀와 팀 화이트.

"엄마와 아이가 함께 사용할 수 있는 순한 자외선 차단제가 있다니 놀라워요!"

한국소비자포럼이 주최하는 대학생 대상 '브랜드아카데미 시즌 14' 2주차 강의를 후원한 브랜드는 병원 전용 화장품 ‘이지듀’다. 브랜드아카데미는 한국소비자포럼이 모집해서 선정한 팀 화이트에게 현직에 종사하는 브랜드 실무자들의 특강과 다양한 브랜드를 경험해 볼 기회를 제공한다.

‘이지듀(Easydew)’는 대웅제약의 R&D 기술력으로 탄생한 병·의원 화장품 브랜드로, 한국소비자포럼에서 주관하는 ‘2018 대한민국 퍼스트브랜드 대상’ 병원화장품 부문에서 4년 연속 선정될 정도로 고객 만족도가 높았다

김영옥 디엔컴퍼니 화장품개발팀장은 "신제품 출시 전 공개된 티저 영상과 이색 마케팅 프로모션으로 SNS에서 핫한 선크림"이라며 브랜드아카데미에 참석한 팀 화이트 130여 명에게 올해 처음 출시한 자외선 차단제 이지썬을 나눠주며 소개했다.

현재 시중에 나와 있는 자외선 차단제는 차단방식에 따라 크게 물리적 자외선 차단제 '무기자차'와 화학적 자외선 차단제 '유기자차'로 나뉜다.

김 팀장은 “유기자차는 자외선이 피부에 흡수돼 화학적 차단제와 반응하며 소멸시키는 방식으로 합성 화학 성분이 주성분이라 피부에 자극을 주거나 트러블이 발생하기 쉽고, 무기자차는 징크옥사이드, 티타늄디옥사이드과 같은 무기화합물을 사용해 마치 우산이나 모자를 쓴 것처럼 피부에 얇은 보호막을 씌워 자외선이 피부에 흡수되기도 전에 반사, 분산시켜 차단한다”고 말했다.

또 “시간이 지나면서 효과가 약해지는 유기자차와 달리 미네랄성분이 피부 표면에 막을 씌워 차단 효과가 오랫동안 유지되는 무지자차는 최근 화학물질을 멀리하는 '노케미족'이나 아이를 둔 엄마들 사이에서 주목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지듀 디더블유 이지썬(SPF 50+, PA++++)은 선크림의 장점과 선스틱의 편리함을 합친 것이다. 제품은 어플리케이터 브로우 타입이라 선크림을 손에 묻히지 않고도 간편하게 바를 수 있으며, 자외선 차단에 꼭 필요한 15개의 EWG 그린 등급 성분으로 최소 처방해 눈시림 현상도 없다.

또한 임상시험으로 검증된 트러블 걱정 없는 논-코메도제닉 제형이라 여드름성 피부가 사용하기에도 적합하다. 거기다 피부를 재생해주는 에센스 성분까지 더해졌다.

이날 특강에 참석한 팀 화이트는 “브랜드 매니저에게 직접 자세한 정보를 들을 수 있어 유익했던 시간”이었다며 큰 만족도를 나타냈다.

공지희(서울시립대 도시공학과 3학년) 씨는 "사실 기존 선크림을 쓸 때도 트러블이 있는 편이었는데, 광고에서 민감하지 않다고 해서 구매해 써도 큰 효과가 없어서 다 쓰지도 못하고 놔둔 경우가 많았다"며 "그런데 실무 담당자가 직접 어떤 성분이 있는지 알려주고, 나도 내 두 눈으로 성분 표시 등을 보니까 확신이 들어 많이 쓰고 알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