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아시아나그룹이 다음달 1일부터 직원들이 스스로 출퇴근 시간을 정하는 '시차 출퇴근제'를 도입한다.

금호아시아나는 20일 "사회적으로 일과 삶의 균형을 추구하는 '워라밸'(Work & Life Balance) 트렌드가 확산함에 따라 직원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새 제도를 시행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앞으로 금호아시아나 직원들은 오전 8시∼9시30분 사이 30분 단위로 출근 시간을 선택할 수 있다.

출근 후 8시간 동안 근무한 뒤 자율적으로 퇴근하면 된다.

금호아시아나 관계자는 "새 제도 시행으로 어린 자녀를 둔 직원들이 아이들을 등교시킨 뒤 출근할 수 있고, 불필요한 야근이 줄어드는 등 직원 삶의 질이 향상되고 일의 능률도 오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확산하는 '워라밸'… 금호아시아나, 출퇴근 시간 선택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