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종근당홀딩스 대표이사가 1년 만에 전격 교체됐다.

이병건 전 대표이사 부회장의 사임에 따라 우영수(54·사진) 신임 대표이사가 선임됐다.

종근당홀딩스는 16일 정기주주총회와 이사회를 열어 우영수 상무를 대표이사 전무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종근당의 지주회사인 종근당홀딩스는 이장한 종근당 회장이 미등기 임원으로 회장을 맡고, 대표이사는 별도로 두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기존 이병건 종근당홀딩스 대표이사 부회장은 임기 2년여를 앞두고 개인적인 이유로 사임했다.

지난해 취임한 이병건 전 대표는 당시 대표였던 녹십자홀딩스에서 종근당홀딩스로 옮겨오면서 고위 임원의 상위 제약사 간 이동으로 업계의 주목을 받았던 인물이다.

구체적인 사직 이유와 향후 거취 등은 확인되지 않았다.

신임 우 대표는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뒤 미국 코넬대 대학원에서 경제학 석·박사를 취득했다.

1997년 하나로통신 전략기획 이사를 시작으로 한국타이어 전략기획 본부장, KT 전략기획 실장, 동아원 대표이사 등을 역임했다.

2016년 종근당의 사회공헌재단인 종근당고촌재단 사무국장, 지난해 종근당홀딩스 경영기획 담당 상무를 맡았고 이번에 대표이사로 선임됐다.

임기는 3년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