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동금리형 주택담보대출의 기준금리가 되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금리가 잔액기준으로 6개월 연속 상승했다. 반면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 금리는 2개월 연속 하락했다.

15일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지난 2월 잔액기준 코픽스는 1.75%로 전달보다 0.02%포인트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과거 조달한 저금리 자금의 만기가 도래하면서 상대적으로 고금리인 자금이 신규 반영돼 상승했다는 게 은행연합회 설명이다.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 금리는 1.77%로 전달보다 0.01%포인트 하락했다. 지난 1월에 이어 2월에도 하락세를 이어갔다. 시장금리는 올랐지만 2월 은행들의 자금수요 증가세가 둔화돼 조달 비용이 줄어든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3년 만기 국고채의 월별단순평균금리는 지난 1월 2.189%에서 지난달 2.277%, 1년 만기 은행채(AAA) 월별단순평균금리도 같은 기간 1.929%에서 1.978%로 상승했다. 하지만 지난달 은행의 가계대출 증가액은 2조5000억원으로 전달(2조7000억원)보다 줄고, 기업대출 증가액도 3조3000억원으로 전달(7조2000억원)보다 급감했다.

이에 따라 코픽스 금리에 연동하는 은행권 변동대출 주담대 상품의 금리도 16일부터 일제히 바뀐다. 잔액 기준 코픽스에 연동하는 대출 금리는 0.02% 포인트 오르고, 신규취급액 기준 금리는 0.01%포인트 내려간다. 은행연합회 관계자는 “잔액기준 코픽스는 시장금리 변동분이 서서히 반영되나 신규취급액 기준은 잔액기준에 비해 신속히 반영된다”고 설명했다.

안상미 기자 sara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