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이 해외 선사들의 견제와 정부의 해운산업 육성책 발표 지연으로 전전긍긍하고 있다. 정부 지원을 통해 초대형 선박을 발주, 글로벌 선사로 도약한다는 계획에 차질이 빚어질 우려가 있어서다.

13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과 브라이언 미켈슨 덴마크 경제부 장관 간 ‘한·덴마크 해운회담’에서 양국은 해양진흥공사 설립을 놓고 팽팽한 기싸움을 벌였다. 양국 간 해운협력을 논의하는 자리에서 덴마크선주협회장이 갑자기 김 장관에게 해양진흥공사 설립이 세계무역기구(WTO) 협정 위배가 아닌지를 따졌기 때문이다.

김 장관은 “공사 설립 취지는 조선사가 아니라 해운사를 돕는 데 있다”며 “WTO 규정 위반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해운업계에서는 덴마크 정부 뒤에 세계 최대 해운사인 머스크가 있다고 보고 있다. 해양진흥공사 지원을 받아 글로벌 선사로 도약하려는 현대상선 계획에 머스크 등 유럽 선주들이 제동을 걸고 나섰다는 분석이다.

정부의 해운산업 육성책 발표가 미뤄지는 점도 현대상선의 어려움을 가중시키고 있다. 정부는 지난해 말 해양진흥공사 설립법안이 통과되면서 올해 초 ‘뉴 스타트 해운재건 5개년 계획’을 내놓을 예정이었다. 공사 지원을 통해 현대상선이 20척의 대형 컨테이너선을 발주해 2021년 세계 6위 규모 선사에 오르게 한다는 게 핵심이다.

현대상선은 선복량(선박 보유량) 기준 세계 11위로 시장점유율은 1.5%에 불과하다. 기존 해운동맹인 2M(머스크+MSC)과의 계약기간이 끝나는 2020년 3월까지 선복량을 확대해야 생존이 가능하다. 선박 건조에 1년 반~2년이 걸리는 점을 고려하면 올 1분기에는 발주돼야 한다는 게 현대상선 주장이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발주 타이밍을 놓치면 2020년 4월 해운동맹 재편 과정에서 현대상선이 제외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안대규 기자 powerzani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