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95%9c%ea%b2%bd%eb%8b%b7%ec%bb%b4

%ed%95%9c%ea%b2%bd%eb%8b%b7%ec%bb%b4

국내 드론 전문 브랜드 드로닛(DRONEIT)이 멕시코에 엔진형 헬기 드론 루펠(RUEPEL)을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설명에 따르면 멕시코는 현지 치안수준 강화를 위한 종합관제시스템 구축 과정에서 장거리 정찰 감시를 위한 드론으로 드로닛의 루펠을 최종 선정했다. 이에 멕시코 경찰은 루펠을 활용해 도심과 부도심의 반경 15km에 이르는 넓은 지역의 치안 상황을 정기적으로 정찰 감시할 예정이라고 한다.

루펠은 엔진을 장착한 헬기형 드론으로, 장거리/장시간 비행을 보장할 뿐만 아니라 멀리 떨어진 곳의 영상 관제와 기체 운용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제어할 수 있다.

환경적 조건이 열악한 지역에서도 감시 및 정찰 임무 수행이 가능하며, 업무 상황에 맞춰 자동 비행에서 수동 비행으로 전환하는 등 민첩한 대응이 가능하다. 통신 두절에 대비한 자동 비행과 귀환시스템도 제공한다.

드로닛 관계자는 “멕시코에서 이번 시범도입을 통해 종합관제시스템과 무인기 시스템의 효용성을 평가한 후 적용범위를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으로 알고 있다”면서 “이를 계기로 드로닛 드론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적극적으로 진행해 나갈 것이다. 또한 산업전반에 드론이 활용될 수 있도록 새로운 기능성과 안정성을 두루 갖춘 드론과 플랫폼의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진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루펠은 올해 상반기 국내 출시를 앞두고 있다.

프리뉴의 드론 전문 브랜드인 드로닛은 최근 부산 드론쇼코리아에서도 틸트로터 기반의 수직이착륙(VTOL) 드론인 밀버스(Milvus)를 출시한 바 있으며, 이 밀버스는 정찰/감시 및 측량/촬영 등의 다양한 활용성을 가지고 다양한 산업에서 각광받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