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태제과 '화낙신낙' 출시
무한도전 조세호가 작명 화제
고향만두, 과자로 나왔다

고향만두가 과자로 출시된다. 해태제과는 전통 먹거리인 만두의 모양과 맛을 담아낸 3차원(3D) 입체과자 ‘화낙신낙’(사진)을 선보인다고 5일 발표했다. 국내에서 만두를 소재로 한 과자가 나오는 건 처음이다.

화낙신낙은 매운 낙지 맛의 고향만두 ‘불낙교자’를 재해석했다. 겉모습은 만두와 똑같이 생겼다. 크기도 5.5㎝로 고향만두 16g 제품과 비슷하다. 속은 텅 비어 바삭한 식감을 살렸다. 만두를 빚을 때 생기는 가장자리의 누른 자국까지 섬세하게 표현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제품 개발 초기부터 만두 개발팀이 합류해 만두 특징을 살리기 위해 노력했다”며 “판매 중인 불낙교자 소스를 분말로 개발해 제품에 사용했기 때문에 만두 고유의 풍미를 살렸다”고 말했다.

반죽도 차별화했다. 보통 반죽에는 모양을 내기 쉽도록 밀가루 반죽에 옥수수나 감자전분을 사용하지만 화낙신낙에는 만두피와 똑같은 반죽 배합비율을 사용했다. 떡볶이 치킨 바비큐 등 대표적인 간식의 소스는 그동안 과자의 시즈닝으로 많이 쓰였지만 만두맛을 내기 위한 소스는 사용된 적이 없었다. 해태제과는 만두와 같은 맛을 내고 입체적인 모양을 내기 위해 1년여의 테스트 기간을 거쳤다고 설명했다.

개그맨 조세호

개그맨 조세호

화낙신낙이라는 과자 이름은 제과업계 최초로 소비자가 참여하는 과정을 거쳐 탄생했다. 인기 예능 TV프로그램 ‘무한도전’의 해태제과 신입사원 편에서 몇몇 브랜드 이름이 제안됐고, 34만 명의 소비자가 참여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댓글 추천에서 개그맨 조세호가 제안한 화낙신낙이 1위를 차지했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국민간식인 만두를 과자로 만들어 소비자에게 익숙하면서도 색다른 맛을 소개하고자 했다”며 “고향만두가 올해 31주년을 맞은 친숙한 브랜드인 만큼 다양한 연령대에서 찾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