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분야 신남방정책 구상
최종구 금융위원장, 인도네시아·홍콩 방문… 금융협력 추진

최종구 금융위원장(사진)이 4일부터 7일까지 인도네시아와 홍콩을 방문하며 ‘금융 분야 신남방정책’ 구상에 나선다.

최 위원장은 5일 인도네시아에 진출한 한국 금융회사와 간담회를 열고 현지 영업 애로사항을 들을 계획이다. 인도네시아에 진출한 한국 금융회사는 은행 8곳, 금융투자사 6곳, 보험사 5곳 등 총 24곳이다. 6일에는 인도네시아 금융감독청장과 양국 금융당국 최고위급 회담을 연다. 최 위원장은 한국 정부의 경제금융 정책을 설명하고 인도네시아와 금융 협력을 강화하는 방안을 제안할 계획이다. 한국 금융회사의 현지 진출 협조도 요청할 것으로 전해졌다.

금융위원회는 최 위원장 방문을 계기로 한국 금융연수원과 인도네시아 금융회사 간 업무협약(MOU)을 맺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앞으로는 한국 금융회사 직원이 인도네시아 근무 시 취득해야 하는 리스크관리 자격시험을 한국에서도 응시할 수 있게 된다.

최 위원장은 7일에는 홍콩을 방문해 코스닥 글로벌 기업설명회(IR)에 참석한다. 한국거래소가 주최하는 이 행사는 혁신적인 국내 코스닥 상장기업을 해외에 소개하고 투자자들과 1 대 1 미팅 등을 주선하는 자리다. 최 위원장은 한국 정부가 추진 중인 회계 개혁, 불공정거래 제재 강화, 섀도보팅 폐지, 스튜어드십코드 확산 등 주요 정책을 소개할 계획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인도네시아, 홍콩과의 금융협력을 강화하고 해외 투자유치를 지원하는 데 공을 들일 것”이라고 말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