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아더스토리즈

앤아더스토리즈

두툼한 겨울 코트를 벗어 던지고 봄옷을 찾게 되는 요즘, 캐주얼 의류를 즐겨 입는 사람에게 데님만큼 멋 부리기 좋은 옷도 없다. 봄부터 여름, 가을까지 유행에 상관없이 입을 수 있다.

젊음과 자유의 상징으로 여겨지는 데님은 사무실에서도 입을 수 있는 단정하고 어두운 색부터 빈티지하게 워싱을 낸 스타일까지 다채롭다. 올봄에는 색이 바랜 듯한 하늘색 데님, 주름 장식 등으로 포인트를 준 옷 등이 새로 나왔다. 몸에 꼭 붙는 청바지, 브랜드 로고를 새긴 재킷 등도 인기를 끌 전망이다.

앤아더스토리즈의 ‘스트레이트 데님 진’은 무릎에 하트 모양을 덧댄 청바지다. 몸에 꼭 붙는 스타일로 발목까지 오기 때문에 구두와 스니커즈에 다 잘 어울린다. 프릴 장식을 단 데님 블라우스도 새로 선보였다. 부드러운 데님 소재를 사용했다.

헤지스는 여성복과 남성복 데님 신제품을 출시했다. 남성복은 깔끔한 일자핏의 진청색 청바지를 주력으로 내놨다. TNGT는 평상시에 입기 좋은 기본 청바지를 다양한 색감으로 출시했다. 특히 밑단이 풀린 듯한 청바지는 올해도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

가성비가 높은 국내 브랜드 디자인유나이티드는 올봄 미국 콘 밀사의 데님을 사용한 ‘콘 데님 컬렉션’을 선보였다.

매년 다양한 디자인의 데님을 내놓는 디자이너 브랜드 겐조는 올봄 ‘하이퍼 겐조 데님 재킷’과 ‘데님 슬립 플레어 드레스’ 등을 새로 출시했다. 약간 색이 바랜 듯한 스톤워시 데님 재킷에 선명한 겐조 로고를 넣었다. 자연스러운 실루엣이 강점인 청바지도 같은 스톤워치 데님으로 제작했다.

하늘색에 레이스 장식… 올 봄 데님이 달라졌다

몇 년 전부터 인기를 끌고 있는 ‘청청 패션’(위아래 모두 데님을 입는 코디)을 완성할 수 있다. 여성용 데님 드레스는 어깨끈이 달린 슬립 스타일로 A라인으로 퍼지는 디자인이다. 안에 티셔츠를 입기 좋고 여름철 휴가지에서도 활용할 수 있다.

이 밖에 제이린드버그의 슬림핏 워싱 데님, 디젤의 데님 재킷, 아크네스튜디오 블라콘스트 컬렉션 등 유명 브랜드마다 데님 신제품을 다양하게 내놨다. 아크네스튜디오는 데님을 따로 떼 블라콘스트라는 하위 브랜드를 만들었다. 조니 요한슨 코멘크 아크네스튜디오 크리에이티브디렉터는 “데님을 깊이 있게 연구해 진화된 패션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