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버사이즈 트렌치코트, 꽃무늬 원피스
메종 마르지엘라

메종 마르지엘라

트렌치코트와 하늘거리는 원피스는 봄이 왔다는 것을 알려준다. 패션업체들은 올봄 신상품으로 면 소재로 만든 트렌치코트를 대거 내놨다. 구찌 끌로에 미우미우 등 글로벌 명품 브랜드는 저마다 꽃무늬 원피스를 매장에 내걸었다. 화사한 꽃무늬 원피스와 품이 넉넉한 오버사이즈 트렌치코트가 올봄 패션 트렌드의 키워드다.

무심한듯 멋스럽게

면 소재 트렌치코트는 중성적 느낌의 오버사이즈 제품부터 몸에 꼭 붙는 A라인까지 디자인이 다양하다. 올해는 무릎이나 종아리까지 대체로 길이가 길게 내려오는 제품이 많다. 사이즈는 여전히 오버사이즈가 인기다. 가죽 소재를 덧대거나 허리 벨트, 어깨 견장, 소매 러플(주름장식) 등으로 포인트를 준 옷도 쉽게 볼 수 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 여성복 브랜드 ‘구호’는 마치 봄날 정원을 거니는 듯한 느낌을 옷에 담았다. 자수를 새긴 원피스, 들꽃 무늬를 넣은 블라우스 등이 봄을 느끼게 해준다. 품이 넉넉한 트렌치코트와 잘 어울리는 제품이다. 신축성이 좋고 만졌을 때 부드러운 소재로 제작한 구호의 ‘어태처블 후디 트렌치 점퍼’는 허리 벨트와 넓은 모자가 특징이다. 로엠은 밝고 화사한 느낌의 기본 트렌치코트를 여럿 선보였다. 핑크, 베이지, 네이비 등으로 나왔다. 넉넉한 사이즈, 길이가 긴 오버핏 트렌치코트도 매년 인기를 끄는 제품이다.
(1)  앤아더 스토리즈 (2) 스텔라 매카트니 (3) 끌로에 (4) 로엠

(1) 앤아더 스토리즈 (2) 스텔라 매카트니 (3) 끌로에 (4) 로엠

코오롱FnC의 ‘럭키슈에뜨’도 다양한 트렌치코트를 선보였다. ‘글렌 체크 믹스 트렌치코트’는 유행하는 체크무늬를 전면에 넣었다. 버튼으로 칼라를 뗐다 붙일 수 있다. LF의 ‘헤지스레이디스’는 더블 버튼, 소매 스트랩, 허리 벨트 등 클래식한 트렌치코트 디자인에 색상으로 변화를 줬다. 연한 파스텔 블루, 베이지, 네이비 등 다양한 색으로 출시했다. ‘앤아더스토리즈’의 오버사이즈 트렌치코트는 베이지, 벽돌색 등 기본적인 색상과 넉넉한 사이즈로 제작했다.

명품 브랜드들도 다양한 트렌치코트를 선보였다. 셀린느의 베이지색 오버사이즈 트렌치코트는 허리를 여몄을 때 자연스러운 주름이 잡힌다. 스텔라 매카트니는 밝은 베이지색 트렌치코트를 내놨다. 싱글 버튼, 허리 주름, 어깨 덮개 등이 색다르다.

메종 마르지엘라는 클래식한 베이지색 트렌치코트 앞부분 가운데에 붉은색 천을 포인트로 덧댔다. 마치 조끼를 입은 것 같은 느낌을 준다. 제라르 다렐은 유행을 타지 않는 기본적인 베이지색 트렌치코트를 출시했다. 안야 힌드마치는 네온그린색 네잎클로버 무늬를 수놓은 독특한 코트를 선보이는 등 색다른 제품에 주력하고 있다.


봄바람처럼 살랑살랑

TNGT

TNGT

화려한 꽃무늬 원피스는 봄 패션을 완성해준다. ‘사카이’ ‘프로엔자 스쿨러’ ‘끌로에’ ‘드리스 반 노튼’ 등의 브랜드는 개성 있는 꽃무늬 원피스를 새로 출시했다. 사카이는 발목까지 길게 내려오는 민소매 플리츠 원피스에 전체적으로 아기자기한 꽃무늬를 넣었다. 화이트, 레드, 그린 등 다양한 색의 꽃은 그 자체로 화사한 느낌을 준다. 프로엔자 스쿨러는 한 가지 톤으로 만든 꽃무늬를 다양한 옷에 넣었다.

‘질스튜어트뉴욕 여성’이 출시한 도트 무늬 원피스는 목 부분에 리본 장식을 달았고 A라인으로 퍼지는 플레어 라인으로 제작했다. 걸을 때마다 하늘거리는 플레어 라인은 유행을 타지 않는 디자인으로 올봄에도 인기를 끌 전망이다. ‘올라 카일리’의 ‘아카풀코 플라워 티 드레스’도 화려한 색감과 과감한 프린트가 발랄한 느낌을 주는 옷이다.

‘르베이지’도 꽃무늬 원피스, 블라우스, 액세서리 등을 다양하게 선보였다. 여성스러운 꽃무늬 자수와 레이스 장식 등으로 포인트를 줬다. 김현정 구호 디자인실장은 “여성들의 봄 패션에서 꽃을 빼놓을 수 없다”며 “꽃무늬 프린트는 물론 꽃을 새겨 넣은 자수, 레이스 등이 올봄에 유행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