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97,300 +0.93%)그룹이 선박 엔진 제조사인 스위스 빈터투어 가스앤디젤(WinGD)과 선박 엔진 진단기능 고도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현대중공업과 계열사인 현대일렉트릭(23,450 +0.21%)이 개발한 통합 스마트선박솔루션(ISS)에 WinGD의 엔진진단 및 데이터 수집 시스템을 연계해 선박 엔진의 고장진단, 원격지원 기능을 한층 강화할 계획이다. 선주들은 항해사의 개인 숙련도에 따라 달라지는 운항법을 표준화할 수 있고 선박 엔진 정보를 실시간으로 감시·분석·진단함으로써 경제적이고 안정적인 운항이 가능해진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국제해사기구(IMO)가 2020년부터 도입하는 선박운항관리체계 디지털화에 차별화한 경쟁력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안대규 기자 powerzani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