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스텔바작과 협업…마루 신제품 출시
구정마루, 프랑스 패션과 만났다

국내 마루업체와 프랑스 유명 패션 브랜드가 만났다. 올해 설립 20주년을 맞은 구정마루는 프랑스 패션 브랜드 까스텔바작의 리빙제품인 까스텔바작홈과 공동으로 마루 바닥재를 선보인다고 27일 밝혔다.

두 회사의 컬래버레이션(협업)은 지난해 까스텔바작홈이 먼저 제안했다. 구정마루는 “까스텔바작홈은 우리 회사가 연간 30~40종의 다품종 소량 생산 방식으로 다양한 디자인의 마루 제품을 내놓는다는 점을 감안해 공동작업을 제안했다”며 “7개월간 함께 개발했다”고 밝혔다.

구정마루는 최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한 건축자재 박람회에서 협업제품인 ‘하바나 카카투’와 ‘댄싱플라밍고’를 공개했다. 하바나 카카투는 벽과 마루에 여행과 쉼이라는 주제를 표현한 제품이다. 댄싱플라밍고는 이국적인 열대지방의 분위기가 잘 드러난다. 모두 화려한 문양이 특징이다.

구정마루는 이들 제품을 포함해 올봄에만 25종의 새 디자인을 내놨다.

조문환 구정마루 대표는 “마루 바닥재는 늘 단색 원목이거나 파스텔톤이라는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얼마든지 화려한 홈패션 제품으로 변신할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줄 것”이라며 “고객 요구에 맞춤형으로 대응할 수 있다는 점도 이번 신제품의 특징”이라고 말했다.

김낙훈 중소기업전문기자 n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