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패션부문 전망

한 벌로 나온 정장과 달리 재킷·바지 따로 입게 디자인
갤럭시

갤럭시

슈트의 계절이 돌아왔다.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올봄 신상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남성복은 물론 여성복에서도 올봄엔 슈트가 인기를 끌 전망이다.

지난해 큰 인기를 끌었던 CJ오쇼핑의 VW베라왕은 올봄 신상품 슈트를 24일 판매하기로 했다. VW베라왕의 여성용 슈트는 지난해 17만 벌 이상 팔렸다.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외국 방문 때 입은 아이보리색 슈트는 당시 CJ몰에서 평소보다 열 배 높은 매출을 기록했다. CJ오쇼핑은 24일 오전 10시20분에 VW베라왕의 ‘타임리스 베라 수트’를 처음 선보인다. 올봄 트렌드인 체크무늬와 블랙, 카키색으로 나온다. 재킷과 블라우스, 팬츠 등 3종 세트를 14만9000원에 판매한다.

CJ오쇼핑 관계자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섬세한 디자인의 VW베라왕 슈트가 인기를 끌 것”이라며 “미국 베라왕 본사와 함께 고급스럽고 차별화된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VW 베라왕

VW 베라왕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22일 ‘봄·여름 남성복 패션 트렌드’를 발표하면서 셋업 슈트가 인기를 끌 것으로 내다봤다. 셋업 슈트란 한 벌로 나오는 일반 정장과 달리 재킷과 팬츠를 각각 활용할 수 있는 의류를 말한다. 위아래를 달리 입는 슈트 트렌드, 캐주얼에도 잘 어울리는 재킷을 선호하는 소비 현상과 맞닿아 있다. 오수민 삼성패션연구소 수석연구원은 “개인의 취향 및 환경 변화로 남성의 옷차림이 점점 유연해지고 있다”며 “최소한의 매너는 지키면서 취향에 따른 스타일링이 가능한 셋업 슈트를 선호하고 또 색상을 다양하게 조합하는 등 자유분방하게 멋을 추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회사는 또 올봄에는 같은 색상에 톤만 다르게 입는 톤온톤 스타일과 옷을 겹쳐 입는 레이어드 스타일이 인기를 끌 것으로 전망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