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스코어 286곳 분석
현직 공공기관장 네 명 가운데 한 명은 주무부처 공무원 출신인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공기업 및 정부기관 353곳 중 기관장이 공석이 아닌 286곳을 조사한 결과 77곳(26.9%)의 기관장이 주무부처 출신으로 나타났다. 기획재정부 산하기관은 한국수출입은행장(은성수), 한국재정정보원장(이원식), 한국조폐공사장(조용만) 등 3곳의 기관장 전원이 기재부 출신이다.

주무부처 출신 기관장이 가장 많은 곳은 산업통상자원부 산하기관으로 16곳이다. 농림축산식품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기관이 각각 10곳과 8곳으로 그 뒤를 이었다.

중소벤처기업부도 산하 8개 기관 중 신용보증재단중앙회(김순철),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최철안),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김흥빈), 창업진흥원(강시우) 등 4곳에 자기 부처 출신 기관장을 앉혔다.

산하기관에 직접 기관장을 내려보내지 않은 곳은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사장 공석)와 시청자미디어재단(이사장 신태섭 동의대 교수)을 거느린 방송통신위원회뿐이다. CEO스코어는 “286개 공공기관 수장 가운데 관료 출신이 106명에 달했는데 이 가운데 주무부처 출신이 73%(77명)나 됐다”고 지적했다.

이태훈 기자 bej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