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적선사 비중 확대할 것"
해수부·대한상의·무역협회·선주협회 협약 체결

해양수산부, 대한상공회의소, 한국무역협회, 한국선주협회 등 4개 기관이 13일 국내외 수출입 화물의 국적선사 선적 비중을 확대하는 내용의 상생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국내 해운선사들은 국내 상공인과 무역업체들에 효율적인 해상 수송 서비스를 제공하고 계약 조건 등에서 혜택을 제공키로 했다. 또 4개 기관이 참여하는 ‘해상 수출입 경쟁력 강화 상생위원회’를 통해 국적선사의 국내 화물 수송 비율과 운송서비스 실태를 분기별로 점검하고 필요 시 대응책을 수립하기로 했다.

이날 서울 남대문로 대한상의 회관에서 열린 MOU 체결식에서 김영춘 해수부 장관(왼쪽 두 번째),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세 번째), 김영주 무역협회장(첫 번째), 이윤재 선주협회 회장 등이 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좌동욱 기자 leftk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