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향후 일정 질문에는 '묵묵부답'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은 6일 이재용 부회장 석방 이후 회사 경영 방향과 관련, "이제 스피드경영을 위해서 더 열심히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부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의에서 열린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초청 최고경영자(CEO) 조찬 강연에 참석한 뒤 일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이 부회장이 구속수감된 지난 1년간 대규모 투자나 인수합병(M&A) 등이 사실상 중단되는 등 경영 전반에 공백이 있었다는 점을 감안해 앞으로 적극적인 사업에 발 빠르게 나서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받아들여졌다.

윤 부회장은 그러나 이 부회장 석방에 대한 입장 등에 대한 질문에는 "어제 이 부회장과 변호인 측이 모두 입장을 밝혔기 때문에 내가 따로 드릴 말씀은 없다"며 말을 아꼈다.

이 부회장이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할지, 경영 일선에 언제 복귀할지, 전날 석방 직후 직접 전화통화를 했는지 등에 대한 질문에도 시종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스피드경영 위해 더 열심히 해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