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세계 두번째 양산
현대모비스가 독자 개발한 최첨단 주차 및 제동 시스템을 다음달부터 본격 생산한다.

현대모비스는 충남 천안공장과 충북 진천공장에 각각 원격 전자동 주차시스템(RSPA)과 차세대 전동식 통합 회생제동시스템(iMEB) 양산 준비를 마쳤다고 6일 발표했다. 이 시스템들은 다음달 출시될 현대자동차의 차세대 수소연료전기자동차(FCEV) 넥쏘에 장착된다.

RSPA는 운전자가 차량 외부에서 스마트키 버튼을 누르면 차가 12개 초음파 센서 등을 활용해 스스로 주차하는 기술이다. 운전자가 차량 주차공간을 미리 확인한 뒤 차에서 내려 반경 4m 안에 있을 때 사용할 수 있다. 주차된 차량을 차에 타지 않은 상태에서 원격 조정해 주차공간에서 빼낼 수도 있다. 회사 관계자는 “RSPA는 업계에서 주차공간 인식률이 가장 우수하다”고 설명했다.

현대모비스는 더 진화한 자동발렛주차(AVP) 기술도 올해 말까지 개발할 예정이다. AVP는 탑승자가 마트나 식당 등의 입구에 내리면 차가 알아서 지상·지하 주차공간을 찾아 이동하는 기술이다. 라이다(레이저 센서)와 고정밀 지도, 건물 주차시스템과의 연계가 필요한 높은 수준의 부분 자율주행 시스템이다.

iMEB는 하이브리드카 등 친환경차에서 브레이크 등을 밟아 차량 속도를 줄일 때 구동모터 발전을 통해 배터리를 충전하는 부품이다. 일반 내연기관 자동차의 제동시스템과 비교해 에너지 손실을 70% 줄여주는 친환경차 핵심 시스템이다. 양승욱 현대모비스 연구개발본부장(부사장)은 “첨단 RSPA와 iMEB를 본격 양산해 공급하는 건 세계에서 두 번째”라고 말했다.

장창민 기자 cm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