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지·은행서비스 제공 불허 이어 중국내외 플랫폼 접근 봉쇄

중국이 해외 플랫폼을 포함해 가상화폐 거래와 관련된 모든 웹사이트를 차단한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금융시보'를 인용해 5일 보도했다.

금융시보는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발행하는 경제신문이다.

SCMP 보도에 따르면 금융시보는 "중국은 금융위기를 예방하기 위해 가상화폐 거래 또는 (가상화폐 발행을 통해 자금을 조달하는) 가상화폐공개(ICO)와 관련한 국내외의 어떠한 플랫폼도 제거할 조치를 강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금융시보는 중국내 거래소 폐쇄로 디지털 화폐를 근절하려는 최근의 시도가 가상화폐 거래를 완전히 뿌리 뽑는 데 실패함에 따라, 이번 가상화폐 거래 관련 모든 웹사이트 차단 조치를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금융시보는 이어 "ICO와 가상화폐 거래는 공식 금지에도 중국에서 완전히 사라지지 않았고,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를 폐쇄한 뒤 많은 이들이 가상화폐 매매에 계속 참여하려고 해외 플랫폼으로 옮겨갔다"고 전했다.

금융시보는 해외 매매와 규제 회피가 계속됐고 가상화폐 불법발행, 사기, 피라미드식 판매로 리스크가 여전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SCMP는 금융시보 보도 후 가상화폐와 관련된 광고들이 중국 최대 검색 포털사이트 '바이두'와 '웨이보'에서 자취를 감췄다고 전했다.

가상화폐 '비트코인'을 사적으로 거래해 온 도널드 자오는 "사람들이 가상화폐를 거래하고자 가상사설망(VPN)을 이용하는 일은 흔하다"며 "다수의 거래 플랫폼들이 일본과 싱가포르로 옮겨졌다"고 말했다.

자오는 "새로운 조치는 그야말로 중국에서 가상화폐 금지를 피해가기가 훨씬 더 어려워졌음을 의미한다"고 분석했다.

그는 지난해 말 중국의 가상화폐 금지 조치로 베이징에서 일본 도쿄로 이전했다.

앞서 중국은 지난해 9월 ICO를 불법으로 규정한 데 이어, 관련 계좌 개설을 금지하고 모든 가상화폐 거래소 운영을 중단시켰다.

그러나 중국에서는 개인 간 은밀한 가상화폐 거래가 계속해서 이뤄졌고 다수의 사업자는 홍콩과 일본으로 이전해 중국 투자자들로부터 자금을 끌어들이기도 했다.

인민은행은 2주 전엔 가상화폐 거래를 위한 은행서비스 제공을 전면적으로 금지한 바 있다.
중국,가상화폐 웹사이트 전면차단…"플랫폼, 日등으로 급속이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