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9회 3·1문화상 수상자 발표

제59회 3·1문화상 수상자 발표

제59회 3·1문화상 수상자 발표

재단법인 3·1문화재단(이사장 김기영)은 제59회 3·1문화상 수상자로 이승재 서울대학교 교수 · 이호영 서울대학교 교수 · 성영철 포항공과대학교 교수 겸 ㈜제넥신 회장을 선정하여 2월 1일 발표하였다. 각 수상자에게는 상패 및 오천만 원의 상금이 지급된다.

이승재 서울대학교 교수는 ‘목간에 기록된 고대 한국어’를 통해 고대 국어 연구에 중요한 기본 사료를 새롭게 추가했을 뿐 아니라 백제어와 신라어가 동일한 계통의 언어였다는 사실을 구체적으로 증명하였고, 두 나라의 표기 체계의 차이를 해명하였으며 더 나아가 동일한 신라어 표기의 방언적 변이까지 확인함으로써 국어사 연구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아 학술상 인문·사회과학부문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이호영 서울대학교 교수는 전 세계 성인 사망률 1위의 난치성 암인 폐암 및 만성폐질환의 예방 및 치료를 위해 순수기초연구는 물론 임상 접목을 위한 중개연구, 나아가 신약개발까지 의약학 분야를 융합하는 새로운 연구 지평을 열어 이 분야에서 국제적으로 주목받는 종양학자로 활동함으로써 한국 종양학 발전에 기여해온 공로로 자연과학부문 학술상을 받았다.

성영철 포항공과대학교 교수 겸 ㈜제넥신 회장은 생명과학분야에서의 탁월한 연구업적을 토대로 난치성 만성질환에 효과가 큰 바이오 의약품 개발에 필요한 원천기술을 확보하고, 신약연구개발 기업을 설립하여 성공적으로 성장시켜 기술수출에도 크게 기여하였다. 특히 임상의학분야의 난제인 내성 문제 해결에 새로운 실마리를 마련한 항체 융합 단백질기술과 유전자를 이용한 DNA치료 백신 기술 등 선진 연구개발의 업적을 이룩하였다.

3·1문화상은 숭고한 3·1정신을 이어받아 조국의 문화 향상과 산업발전을 권장하는 취지에서 당시 대한양회공업주식회사가 창설하여 1960년 3월 1일 제1회 시상식을 거행한 바 있고, 1966년 8월에는 재단법인 3·1문화재단 설립으로 이어져 운영되는 공익 포상 제도이다.

1971년 대한양회공업주식회사의 양도 후 이정림, 이정호 형제 분이 새로 설립한 대한유화공업주식회사(현 대한유화주식회사)에 의하여 50여 년간 유지되고 있으며, 1990년 이정림 회장이 작고한 이후에는 이정호 회장님의 아낌없는 지원 속에서 지속적으로 발전되어 왔다. 현재는 이순규 회장이 선대의 유지를 받들어 지원하고 있다.

3·1문화재단은 3·1문화상을 통해 숭고한 3·1정신을 이어받아 조국의 학술, 예술, 기술 향상과 산업발전에 기여한 탁월한 인재를 현창하고, 장학제도를 통해 미래 인재를 육성함으로써 우리나라를 문화 창달과 산업발전의 세계적 선진 모델이 되는 국가로 만드는데 기여함을 그 취지로 삼는다.

시상식은 오는 3월 1일 오전 10시 서울 마포구 베스트웨스턴 프리미어 서울가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