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4분기 수출액 16.2% 감소…2016년 3분기 이후 감소폭 최대
수입액은 41.3% 증가

지난해 4분기 승용차 수출액이 해외 재고 물량 조정 등 영향으로 1년여만에 감소했다.

반면 경차 등 친환경 차 수출이 빠르게 늘면서 지난해 연간 승용차 수출은 3년 만에 증가했다.
자동차 수출 5분기만에 줄어… 연수출은 3년만에 증가 전환

31일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승용차 수출액은 90억 달러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16.2% 줄었다.

이는 2016년 3분기 -17.4% 이후 가장 큰 폭 감소다.

승용차 수출은 2016년 4분기부터 계속 증가하다가 5분기만에 감소세로 전환했다.

수출 대수는 59만 대로 전년 동기 대비 22.9% 감소했다.

국가별 수출액은 미국·호주·사우디아라비아·독일·캐나다 순으로 많았다.

미국(-22.4%), 사우디(-18.4%) 등은 수출이 줄었고 호주(22.6%), 독일(7.6%)은 증가했다.

연말 해외시장 재고 조정과 일부 국내 자동차 업계 파업 등이 수출 감소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수출 감소세에도 경차 수출은 130.1%나 늘어났다.

수출 비중도 전분기 4.4%에서 5.9%로 상승했다.

지난해 4분기 승용차 수입액은 1년 전보다 41.3% 늘어난 30억 달러였다.

승용차 수입액은 독일·일본·미국·영국·오스트리아 등 순으로 많았다.

수출입 평균 단가는 각각 1년 전보다 8.7%, 16.6% 상승했다.

수출 단가 상승은 경차가 주도한 것으로 분석됐다.

연간으로 보면 지난해 승용차 수출액은 381억 달러로, 전년보다 4.5% 늘면서 3년 만에 증가세로 전환했다.

경차(91.4%)와 중형 경유차(21.9%)가 수출을 견인했다는 것이 관세청의 분석이다.

승용차 수입액은 일부 브랜드 신차 효과, 친환경차 수요 증가 등 영향으로 전년보다 3.7% 늘어난 96억 달러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