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콘텐츠 산업 인재육성을 위한 상호협력
청강문화산업대학교-와콤, MOU 체결

청강문화산업대학교(총장 이수형)는 지난 24일 세계적인 태블릿 업체 와콤(Wacom)의 한국법인(대표 김주형)과 상호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날 협약식에는 청강문화산업대학교 박영철 부총장과 대학 관계자들, 한국와콤 김주형 사장 및 업체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양 측은 이번 협약을 통해 향후 문화콘텐츠 산업을 이끌어 나갈 인재육성에 힘을 합치기로 했다.

청강문화산업대학교는 만화, 애니메이션, 게임 등 문화산업 분야 전공들로 특성화된 대학으로, 실무중심의 교육과정을 통해 문화산업계 실무인력 양성에 힘쓰고 있다. 특히 청강문화산업대의 만화콘텐츠스쿨은 만화 창작 교육에 있어 국내 최고 수준의 교육 환경을 자랑한다.

실습실에는 와콤 신티크 22HD(cintiq22HD)가 전면 도입, 최고의 웹툰 창작 환경을 구축했고 2018년에는 신학기를 맞이해 신티크 22HD 액정 태블릿을 추가 도입한다. 이에 모든 학생들은 신티크를 활용해 수업을 받고, 자유롭게 실습 작업을 할 수 있게 되었다.

와콤 신티크 22HD는 만화가, 웹툰 작가, 애니메이터 등이 현업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대표적인 액정 태블릿 중 하나로, 웹툰과 만화 콘텐츠 창작에 있어 가장 이상적인 제품으로 손꼽힌다. 21.5인치의 풀 HD LCD(액정디스플레이) 화면과 함께 인체 공학적으로 회전 가능한 스탠드, 16개의 사용자 설정 익스프레스 키 등 놀랄만한 스펙을 갖추고 있다.

청강문화산업대학교 박영철 부총장은 "청강문화산업대학교 만화콘텐츠스쿨은 웹툰, 만화 교육을 위한 단일 스쿨(학과)로는 국내 최대 규모를 자랑하며 졸업생은 물론 재학생들도 우수한 역량을 발휘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국내 최고 수준의 교육환경과 시스템 마련에 힘써 창작교육분야를 이끌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국와콤 김주형 대표는 "대학기관의 교육 인프라야 말로 만화, 웹툰과 같은 창작 콘텐츠 분야의 인재를 육성하기에 가장 중요한 원천"이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와콤의 태블릿이 창작 분야에 있어 양질의 교육을 실현할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