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년보다 0.8도 낮아 초고령자 사망 늘어…2만4천400명 사망
2만7천명 출생…지난해 사상 첫 40만명 붕괴 확실시

지난해 11월 태어난 출생아수는 역대 가장 적었지만, 낮은 기온으로 사망자는 역대 가장 많았던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출생아 수는 11월까지 33만 명이 겨우 넘는 수준으로 연간으로 40만 명 붕괴가 확실시된다.
'이른 추위' 작년 11월 사망자 역대 최대… 출생아는 사상 최소

통계청이 24일 발표한 '2017년 11월 인구동향'을 보면 11월 출생아 수는 1년 전보다 3천400명(11.2%) 감소한 2만7천명에 불과했다.

이는 2000년 월별 인구동향 집계가 시작된 이후 역대 가장 적은 수준이다.

지난해 1∼11월 누적 출생아 수는 33만3천 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1% 감소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는 사상 처음으로 출생아 수가 연 40만 명대에 미달할 게 확실시된다.

남은 한 달간 지난해 수준으로 출생아 수가 늘어난다고 해도 연간으로는 30만명대 중반에 머물 것으로 보인다.

2000년 63만4천500명이던 출생아 수는 2002년 49만2천100명으로 감소했고 2016년에 40만6천200명을 기록, 겨우 40만 명대를 유지했다.

전년 동월과 비교한 출생아 수는 2015년 12월부터 24개월째 감소하고 있다.

특히 2016년 12월부터 최근 10개월간은 감소율이 두 자릿수를 유지하는 등 급격하게 아기 울음소리가 줄고 있다.

시도별 출생아 수는 서울·부산·대구 등 14개 시도는 감소했고 세종·전북·제주는 유사한 수준을 유지했다.
'이른 추위' 작년 11월 사망자 역대 최대… 출생아는 사상 최소

반면에, 지난해 11월 사망자수는 1년 전보다 1천100명(4.7%) 늘어난 2만4천400명에 달해 2000년 월별 인구동향 집계가 시작된 이후 가장 많았다.

지난해 11월 평균기온이 6.8도로 평년의 7.6도, 1년 전의 7.8도보다 1도가량 낮아져 85세 이상 초고령 사망자수가 늘어났다는 게 통계청의 설명이다.

지난해 1∼11월 사망자수도 25만8천500명으로 2000년 이후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시도별 사망자 수는 부산·인천·대전 등 8개 시도는 증가했고 서울·대구는 유사한 수준을 유지했다.

이지연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아이를 많이 낳는 30대 초반 인구가 줄어들고 출산율도 감소해 출생아수는 역대 최소로 줄어든 반면, 기온이 갑자기 떨어져 85세 이상 초고령 사망자수가 역대 최대로 늘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11월 인구 자연증가분은 지난해 8천300명에서 2천600명가량으로 3분의 1 토막이 났다는 설명이다.
'이른 추위' 작년 11월 사망자 역대 최대… 출생아는 사상 최소

11월 혼인 건수는 1년 전보다 800건(3.1%) 줄어든 2만4천600건을 기록했다.

전달 연휴 덕에 감소 폭이 상대적으로 줄었다.

1∼11월 혼인건수는 23만6천900건으로 역시 2000년 이후 가장 적었다.

이혼은 900건(9.0%) 줄어든 9천100건이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