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티몰과 협력해 아동복 사업 강화

이랜드가 중국 알리바바그룹의 전자상거래 플랫폼인 티몰과 협업해 아동사업 강화에 나섰다. 이랜드는 23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 호텔에서 티몰과 아동복 사업 전략적 제휴 협약(MOU)을 체결했다. 지난 16년 동안 티몰 내에서 이랜드 아동복을 판매하곤 있었지만 티몰이 아동 카테고리를 하나로 모으는 과정에서 이랜드와의 협업을 더 강화키로 한 것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이에 따라 아직 중국에 진출하지 않은 아동복을 비롯해 다양한 아동 관련 제품을 티몰에서 판매할 예정이다. 이랜드 관계자는 “향후 티몰에서 제공하는 빅데이터 프로그램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게 됐고 마케팅 지원, 채널 확장뿐 아니라 신기술 적용 방안을 함께 협력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랜드는 지난해 11월11일 중국판 블랙프라이데이인 광군제 당일 4억5600만위엔(약 767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