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은 23일 금융결제원과 증권거래소 등 금융시장 인프라 운영기관이 사이버리스크 대응체계를 자가진단할 수 있는 사이버 복원력 평가지침서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지침서는 국제 기준을 기반으로 국내 상황에 맞춰 59개 질문 항목으로 구성됐다.

지침서는 사이버 공격 후 극단적 장애 상황에서도 2시간 이내 복구해 결제를 완결할 수 있도록 복구 목표 시간을 명시하고 있는지 등을 기준으로 제시했다.

국내 규정에서는 3시간으로 돼 있는데 국제 기준에 맞춰 2시간으로 권고한 것이다.

지침서는 또 금융시장 인프라 운영기관이 참가 기관과 결제 은행, 연계 서비스 제공자, IT 기기 및 유지보수업자 등 연결된 에코시스템을 모두 평가하도록 했다.
'사이버공격 2시간내 핵심업무 재개'… 한은, 평가지침서 발간

한은은 지침서를 인프라 운영기관 등에 배포해서 자가진단을 통해 사이버리스크 대응체계 수준을 높이는데 활용토록 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