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 'IP-R&D 전략지원 사업' 추진계획 확정
올해 특허-R&D 연계전략지원에 197억 투입… 253개 중기과제 지원

특허청은 특허 빅데이터 분석으로 중소·중견기업의 신기술·신사업 창출에 필수적인 연구개발(R&D) 전략을 지원하는 '2018년 IP-R&D 전략지원 사업' 추진계획을 확정해 시행한다고 15일 밝혔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11.3% 증가한 197억3천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지난해 대비 25개 늘어난 총 253개 중소기업 IP-R&D 과제를 지원한다.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분야는 제품-서비스 융합 IP 전략을 새롭게 지원한다.

제품뿐 아니라 제품에 융합되는 ICT 서비스에 관한 지재권을 확보해 중소기업이 혁신 비즈니스를 선점하고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할 수 있도록 한다.

제약·바이오 분야는 신약 사업화의 필수요건인 '특허'와 '허가'를 함께 고려해 R&D 전략을 세워 주는 특허-허가-R&D 연계전략 과제를 새로 지원한다.

R&D 전 단계(과제 발굴·기획·수행·사업화)의 맞춤형 IP-R&D 지원이 가능하도록 과제 유형도 작년 2개에서 5개 유형까지 늘린다.

일자리 창출과 양극화 해소를 위해 창의성을 바탕으로 사회적 문제 해결을 모색하는 창업기업인 소셜 벤처 등 사회적 기업과 재창업 기업 전용 과제를 운영한다.

기업들이 성(性)별 특성을 고려해 제품·서비스를 개선하거나 진단·치료의 정확성을 높이고 이를 지재권으로 선점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2012년 이후 지난해까지 5년간 IP-R&D를 지원한 과제는 지원받지 못한 과제와 비교하면 우수특허·해외특허 비율이 2.3∼3.4배, R&D 비용 절감 등 경제적 효과도 예산 대비 6배에 달한다.

김용선 특허청 산업재산정책국장은 "IP-R&D 지원으로 전문인력·자금이 부족한 중소기업이 원천특허를 확보하고 세계시장에 진출하는 등 많은 성과를 거뒀다"며 "중소기업이 지식재산 경쟁력을 확보해 혁신성장을 이끌 수 있도록 다각적인 지원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한국특허전략개발원의 IP-R&D 사업관리시스템(ippro.kista.re.kr)에서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으며, 상반기 지원 신청기한은 19일까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