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하나금융그룹 회장 후보군이 내부 4명, 외부 12명 등 16명으로 좁혀졌다. 내부 후보군에는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과 김병호 하나금융 부회장, 함영주 KEB하나은행장 등이 포함돼 있다. 외부 후보군으로는 윤용로 전 외환은행장(코람코자산신탁 회장), 김한조 전 하나금융 부회장(하나금융나눔재단 이사장) 등의 이름이 거론되고 있다.

9일 금융권에 따르면 하나금융 회장후보추천위원회(회추위)는 이날 회의를 열고 내부 8명, 외부 19명 등 27명의 후보군에 대한 검증작업을 통해 내부 4명, 외부 12명 등 16명을 추렸다. 하나금융 회추위는 추가 회의를 거쳐 오는 16일 3~4명의 쇼트리스트(최종 후보군)를 정한 뒤 22일 심층 평가, 면접 등의 검증절차를 통해 최종 후보 1명을 선정할 예정이다. 최종 후보는 이사회를 거쳐 오는 3월 하나금융 주주총회에서 차기 회장으로 선임된다.

3연임에 도전하는 김정태 회장은 이번 회추위에서 배제됐고, 윤종남 이사회 의장과 박원구, 김인배, 송기진, 양원근, 윤성복, 차은영 등 7명의 사외이사가 회의에 참석했다.

안상미 기자 sara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