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업계 감원 '칼바람'

"보험시장 성장 한계"

생보·손보 전속설계사, 1년 만에 7836명 감소
임직원도 1200여명 줄어

2021년 IFRS17 도입
재무건전성 악화 부담, 판매채널 다양화도 영향
보험업계가 인력을 대거 감축하고 점포 수백여 곳을 폐쇄하는 구조조정에 들어간 건 거듭된 내우외환(內憂外患)에 따른 ‘몸집 줄이기’라는 분석이 나온다. 국내 보험시장은 포화 상태에 이르렀고, 2021년부터는 보험사 재무 부담을 높이는 새 국제회계기준(IFRS17)이 도입된다. 모든 보험사의 상품을 팔 수 있는 독립법인대리점(GA)의 급부상과 온라인보험 등 다양한 판매채널의 등장도 보험업계 구조조정을 부추기는 또 다른 원인이다.

새 회계기준에 직격탄 맞은 생보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금융감독원과 생명·손해보험협회에 따르면 2016년 9월 말 19만6889명이었던 보험사 전속설계사는 지난해 9월 말 18만9053명으로 7836명 감소했다. 생보사들이 전속설계사 4810명을 해촉했고, 손보사(재보험사 포함)들이 3026명 줄였다. 생보사 중에선 흥국생명이 최근 1년 새 전속설계사 1453명을 해촉해 설계사 감축 최다 회사로 파악됐다. 이어 △KDB생명(1250명) △현대라이프생명(1094명) △한화생명(988명) 등의 순이었다. 흥국생명 관계자는 “지난해 점포를 대거 통폐합하면서 전속설계사가 크게 줄었다”고 말했다.

손보업계에선 MG손해보험이 가장 많은 2162명의 전속설계사를 해촉했다. 한화손해보험(1197명), 롯데손해보험(660명), 흥국화재(619명) 등이 뒤를 이었다. MG손해보험은 지난해 말 기준으로 보험사 재무건전성을 나타내는 지급여력비율(RBC)이 금융당국 권고 기준인 150%를 밑도는 110% 안팎 수준에 불과하다.

보험사 임직원 수는 2016년 9월 말 5만9474명에서 지난해 9월 말 5만8261명으로 1213명 줄었다. 최근 5년 새 가장 큰 감소 폭이라는 게 업계의 공통된 설명이다. 지점과 영업소 등 점포도 6695곳에서 6354곳으로 341곳(5.1%) 줄었다. 대형 및 중소형 보험사를 막론하고 비용 절감을 위해 수익성이 낮은 점포를 폐쇄하는 등 점포 통폐합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는 것이 업계의 전언이다.

다만 손보업계는 생보업계에 비해 사정이 나은 편이다. 최근 1년 새 생보업계 임직원 수는 1464명 줄어든 반면 같은 기간 손보업계 임직원 수는 오히려 251명 늘었다. 같은 기간 생보사 점포는 손보사(63곳)의 네 배가 넘는 278곳이 폐쇄됐다. 보험부채 평가 기준이 바뀌는 IFRS17 도입에 따라 생보사가 직격탄을 맞았기 때문이다.

IFRS17은 보험부채의 평가기준을 ‘원가’에서 ‘시가’로 바꾸는 것이 핵심이다. 과거 고금리 상품을 많이 판매한 보험사들은 현 저금리 기준으로 고객에게 줄 보험금이 늘어난다. 적립금이 크게 증가하면서 부채가 대폭 늘어나게 된다는 뜻이다. 고금리 저축성보험을 많이 판매해 온 생보사가 큰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다.

성장 한계에 다다른 보험시장

포화상태에 이른 국내 보험시장의 한계도 구조조정을 앞당기는 원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보험연구원에 따르면 보험사들의 신계약 건수는 2007년 2820만 건 이후 2016년 1440만 건으로, 지속적인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보험연구원은 올해 생명보험 수입보험료 증가율이 외환위기 직후인 1999년 0.8%보다 낮은 0.3%에 그칠 것으로 예상했다.

국내 보험산업의 성숙도를 나타내는 보험침투도(보험료를 국내총생산으로 나눈 비율)는 12.8%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인 4.8%보다 훨씬 높다. 보험침투도 수치가 높을수록 보험시장 성장은 더딜 수밖에 없다는 것이 업계의 설명이다.

‘보험백화점’으로 불리는 GA의 약진도 보험사 구조조정을 부추기는 또 다른 원인이다. 전속설계사는 자사 상품만 취급할 수 있는 반면 GA는 여러 회사와 계약을 맺어 고객 요구에 맞는 상품을 팔 수 있다. 온라인과 모바일의 확산으로 설계사를 통하지 않고 직접 보험상품을 고르는 비율이 커지는 것도 보험업계 종사자 수를 줄이는 요인 중 하나다.

강경민/김순신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