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임원인사… 이규홍 중국법인 대표 사장 승진

오리온그룹은 2018년 1월 1일부로 정기 임원인사를 단행한다고 28일 밝혔다.

중국법인 대표이사 이규홍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한다.

1982년 오리온에 입사한 이규홍 사장은 연구소 캔디개발과장, 청주공장 생산팀장, 익산공장장, 생산부문장을 거쳐 6월 중국법인 대표이사로 선임됐다.

중국법인 대표이사를 맡은 후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태 여파를 조기에 극복하고, 현지 사업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하는 토대를 다졌다는 평가를 받았다.

오리온은 중국법인 신설조직인 물류부문에 임명준 상무를 부문장으로 선임해 중국 사업의 경쟁력 강화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베트남법인 연구소장에는 중국법인 랑방공장장 김재신 상무가 임명됐다.

한국법인에서는 ENG부문장 이정곤 상무와 생산·물류부문장 장세칠 상무가 전무로 승진한다.

러시아법인 박종율 생산부문장은 상무로 승진했다.

오리온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성과주의 인사원칙 아래 글로벌 물류, 생산, 연구·개발(R&D) 역량 강화에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